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화시킨적 없다"던 추미애, 보좌관에 '지원장교님' 번호 넘겼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아들 군 휴가 특혜' 관련 보좌관 전화 의혹을 부인해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시절 보좌관에게 아들 서모(27)씨의 군부대 지원장교 전화번호를 넘긴 사실이 28일 드러났다.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 질의 과정에서  "제가 보좌관에게 전화 걸라고 시킨 사실이 없다는 것을 명확하게 다시 말씀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이날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추 장관은 보좌관으로부터 서씨의 휴가처리에 대한 보고를 카카오톡으로 받아왔던 사실이 밝혀졌다.
 
검찰은 추 장관과 보좌관의 카카오톡 대화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2차 병가 당시인 지난 2017년 6월 21일, 보좌관에게 "○○ 대위(지원장교님) 010********"이라고 메시지를 보낸다. 앞선 지시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아들 관련 내용을 부탁한 것으로 유추할 수 있는 부분이다.
 
보좌관은 추 장관에게 "네^^"라고 답했다.
 
이어 추 장관은 "A○○(추 장관의 아들 서씨 지칭)랑 연락 취해주세요 (5시 30분까지 한의원 있음)"이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보좌관은 "네 바로 통화했었습니다. 지원장교에게 예후를 좀더 봐야해서 한번 더 연장해달라고 요청해논 상황입니다. 예외적 상황이라 내부검토후 연락주기로 했습니다"라고 답했다. 
 
검찰은 보좌관의 '서씨 휴가 연장 요청' 및 '승인여부 확인 요청'이 청탁금지법상 '부정한 청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부정청탁을 지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은 카카오톡으로 연락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법무부 장관이 직접적으로 관여한 뚜렸한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연락처를 알려줬던 당시 지원장교는 현역 군인신분이라며, 육군본부 검찰부로 송치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