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은경 "국내 코로나·독감 동시 감염자 연초에 3명 있었다"

28일 서울 동대문구 한 병원 환자 대기실에 독감 예방접종 안내문구가 부착되어 있다. 연합뉴스

28일 서울 동대문구 한 병원 환자 대기실에 독감 예방접종 안내문구가 부착되어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에 동시 감염된 사람이 3명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8일 오후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와 독감에 동시 감염된 사례를 확인했다. 정 본부장은 “독감 유행이 끝나기 전 2월 말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와 같이 유행한 시기에 확인된 사례다. 중증은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동시 감염이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를 보고하는 논문이 있다”며“미국에서는 116건 검사해 1건 정도 약 0.9%, 중국은 2.7% 정도가 동시에 양성이었다. 터키에서는 2% 내외였다”고 덧붙였다. 
 
방역 당국은 아직 연구와 조사를 진행하며 임상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오른쪽)과 김상봉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장이 2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이어진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수급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기 위해 자리를 바꾸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오른쪽)과 김상봉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장이 2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이어진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수급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기 위해 자리를 바꾸고 있다. 연합뉴스

 
정 본부장은 “가을·겨울의 트윈데믹(Twindemic· 독감 인플루엔자와 코로나 19가 동시에 유행하는 현상)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정확하게 예측하기 쉽지 않다”며 “다만 우리가 얼마나 사회적 거리두기나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느냐에 따라서 호흡기 감염병 유행의 크기가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통상적으로 2월에는 인플루엔자 A형이 돌고, 3~4월에는 B형이 유행하는데 올해 3~4월 떨어지면서 일찍 종료했다”며 “백신 접종률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이 유행의 크기를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수칙 준수, 역학 조사 등을 통해 코로나19와 독감 유행을 최소화하는 게 목표”라며 “두 가지를 잘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진료 대응체계와 검사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의료계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