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좌관, 秋에게 "예외적 상황이라…" 카톡으로 계속 보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시절 보좌관으로부터 아들 서모(27)씨의 휴가연장에 대한 '카톡 보고'를 받아왔던 사실이 28일 밝혀졌다. 추 장관은 보좌관 전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모른다" 등의 입장을 밝혀왔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이날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특혜 휴가’ 논란 추미애 장관 아들 병·휴가 사용 내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특혜 휴가’ 논란 추미애 장관 아들 병·휴가 사용 내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검찰에 따르면 전 보좌관은 추 장관에게 서씨의 휴가 처리에 대해 1차 병가 마지막날인 2017년 6월 14일과, 그 일주일 뒤인 21일 카카오톡으로 보고한다.
 

보좌관→추 장관, 2017년 6월 14일

"A○○ (추 장관의 아들 서씨 지칭) 건은 처리했습니다. 의원실 인턴직원은 내일부터 출근키로 했습니다" 

- 오후 4시 20분


"소견서는 확보되는대로 추후 제출토록 조치했습니다" 

- 오후 6시 16분


추 장관→보좌관, 2017년 6월 21일

"A○○랑 연락 취해주세요 (5시 30분까지 한의원 있음)"

- 오후 4시 32분


보좌관→추 장관, 2017년 6월 21일

"네 바로 통화했었습니다. 지원장교에게 예후를 좀더 봐야해서 한번더 연장해달라고 요청해논 상황입니다. 예외적 상황이라 내부검토후 연락주기로 했습니다"

- 오후 4시 37분


이와 관련해 추 장관은 검찰 서면조사에서 "보좌관에게 아들의 상황을 확인해달라고 말했을 뿐, 병가 연장 관련 지시를 한 사실이 없고 자신이 알아야 할 내용을 보좌관이 알려준 것"이라고 진술했다.
 
검찰은 이를 근거로 "추 장관이 청탁에 직접적으로 관여한 뚜련한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앞서 지난 14일 추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휴가 연장 과정에서 보좌관이 군부대로 전화했다는 의혹에 대해 "제가 보좌관에게 전화 걸라고 시킨 사실이 없다는 것을 명확하게 다시 말씀드린다"고 했다. 
 
또 "보좌관이 아들 부대에 전화한 게 사실이냐"는 질문에 "그것은 제가 알지 못한다. 그것을 확인하고 싶지가 않다. 수사에 개입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답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