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올 4분기, 내년 경제회복 디딤돌로 만들어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올해 4분기에 경기 회복 모멘텀을 살려 내년 경제회복의 디딤돌로 작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재부 확대간부회의에서 “4분기는 올해를 마무리할 뿐만 아니라 내년 경제가 제 성장경로로 복귀하기 위한 '디딤돌'로서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4차 추가경정예산을 조기 집행하고 연말 이·불용을 최소화하는 등 마지막까지 재정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력투구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또 “올해가 위기극복 즉 '버티고 일어서기'에 중점을 두었다면 내년은 경제회복과 미래 대비도 함께하는 '일어서서 달리는 해'가 되도록 준비해야 한다”며 “한국판 뉴딜, 혁신성장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인구구조 등 사회구조적 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석 이후 국정감사, 내년도 예산안 심의, 세법 및 기타 법안심사 등 국회 일정이 10~11월 두 달간 집중돼 있다”며 “정부 정책이 잘못 전달돼 불필요한 이슈가 확대되지 않도록 부동산, 재정준칙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지시했다.
 
홍 부총리는 "공직자로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전문성, 책임감, 열정 및 적극성"이라며 “기재부 직원들 역시 자부심을 가지고 전문성과 책임성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