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美외교관, 홍콩 관리 만나려면 승인받아야"

미국 외교관들이 홍콩 정부 관리를 만나려면 중국 외교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새로운 규정이 시행될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미국이 "중국 외교관이 미국 정부 관계자를 만날 때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발표하자 맞불을 놓은 것이다.  
미중 간에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미국 외교관이 홍콩 관리를 만나기 전에도 중국 승인을 얻어야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중앙포토]

미중 간에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미국 외교관이 홍콩 관리를 만나기 전에도 중국 승인을 얻어야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중앙포토]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새로운 규정이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후임자, 또는 그를 대신하는 모든 인력은 우선 홍콩 주재 중국 외교부의 승인을 받아야만 중국 지방정부 시설을 방문하거나 기관 인사들을 만날 수 있다"고 명시했다고 내부 문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中외교관 활동 제약한 美 조치에 '맞불'

 
문서는 또 '중국 공립·사립 교육기관이나 단체, 그 직원들'과의 만남뿐만 아니라 사적모임이나 화상 대화도 사전에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적시했다.  
 
SCMP는 이번 조치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 내 중국 사절단의 활동을 제한한 것에 대한 대응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달 2일(현지시간) 미국 내 중국 외교관들이 미국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거나 대학 캠퍼스를 방문하기 전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달초 미국 내 중국 외교관들은 대학 캠퍼스를 방문하거나 미 지방 정부 관계자를 만날 때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AF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달초 미국 내 중국 외교관들은 대학 캠퍼스를 방문하거나 미 지방 정부 관계자를 만날 때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AFP=연합뉴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