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는 돌연사, 딸은 굶어죽은듯…창원 정신질환 모녀의 비극

정신질환을 앓아온 모녀가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앙포토

정신질환을 앓아온 모녀가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앙포토

경남 창원에서 정신질환을 앓아온 모녀가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1시 30분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원룸에서 엄마(52)와 딸(22)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 정도로 봤을 때 이들은 발견된 날로부터 열흘에서 보름 전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고, 유서 등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볼 때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적다고 판단했다. 다만 엄마가 돌연사한 뒤 딸이 굶어죽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딸은 경계성 지능 장애가 있었고 엄마도 2011년부터 수년간 정신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특히 딸은 이웃 중 본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로 집 안에서만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고, 모녀는 엄마의 일용직 노동 수입으로 생활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모녀의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맡겼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