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도주해 쐈다"는데…양향자 "野, 월북 아니라 우기는 이유 뭐냐"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북한군에 의해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월북 여부를 둘러싼 공방에 가세했다. "야당이 굳이 월북이 아니라고 우기는 이유가 궁금하다"면서다.
 
북한 측은 이씨가 신분확인 요구에 얼버무리며 답변하지 않았고, 북한군이 더 가까이 다가가 공포탄을 쏘자 도망치려는 듯한 모습을 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 최고위원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도 "월북 여부를 명확히 할 수 없는 상황을 악용해 공격과 정쟁의 도구로 삼는 야당은 규탄받아 마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방위원회 비공개 보고와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도 야당은 월북 정황에 동의했다"며 "정부 당국자들의 충분한 설명을 들었고 사건 경위와 첩보 정황 등에 수긍했다"고 말했다.
 
양 최고위원은 "월북이 아니라고 해야만 우리 국민이 사살당하는 동안 대통령과 군대는 뭘 했는지 우기고 싶어서가 아닌가"라며 "지금 야당의 행동은 대통령과 정부를 공격하기 위한 안면 몰수"라고 했다.
 
또 "대통령께서 남북 공동조사를 북측에 공식 요청했고 북측도 수색 작업에 나서겠다는 의사를 보였다"며 "최대한 빨리 사실이 밝혀질 수 있게 불필요한 정쟁은 당장 멈추자"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