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릭 슈밋 구글 전 회장 딸 소피 슈밋, 비영리 IT 매체 창간

에릭 슈밋 구글 전 회장의 딸인 소피 슈밋(33)이 지난 5월부터 정보기술(IT) 분야 비영리 온라인 매체 '레스트 오브 월드'(Rest of World)를 창간해 운영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릭 슈밋 구글 전 회장의 딸 소피 슈밋이 창간한 '레스트 오브 월드' 홈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에릭 슈밋 구글 전 회장의 딸 소피 슈밋이 창간한 '레스트 오브 월드' 홈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레스트오브 월드는 기존 IT 매체가 다루지 않던 국가의 기술을 집중 조명하는 매체다. 나이지리아의 화상회의 서비스 활용 사례나 케냐에 도입한 지역화폐, 벨라루스의 SNS를 활용한 항의 시위 등을 보도한다.  
 
소피 슈밋은 "기존 IT 매체는 전통적으로 금융이나 비즈니스에 초점을 맞춰 벤처캐피털 세계를 지향했다"며 "우리는 그런 모델에서 벗어나기를 바란다"고 창간 포부를 밝혔다.
 
레스트오브 월드는 전적으로 슈밋의 사비로 운영된다. 이미 슈밋은 가족신탁에서 600만 달러(약 70억 5000만원)를 투자했고 향후 10년간 6000만달러(705억원)를 더 투자할 예정이다.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MBA(경영학 석사)를 거쳐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공공행정학 박사를 취득한 슈밋은 샤오미, 모비그룹 등에서 일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