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청약 68대1로 역대 최고…30대 내집마련 꿈 어려워진다

올해 서울 아파트 청약시장 평균 경쟁률이 역대 최고치로 나타났다.
 
28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은 68대 1로 집계됐다.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자료 부동산114]

[자료 부동산114]

 
지난 8월 수색증산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에서 분양된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의 경우 10개 주택형 가운데 3개가 1000대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당첨가점도 치솟았다. 지난 9월까지 청약접수를 받은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 일반공급 6148가구의 당첨가점 평균을 구간별로 보면 60점 초과 70점 이하 구간의 가구수가 3500가구(56.9%)로 가장 많았다. 가점평균 50점 초과 60점 이하로 당첨된 가구는 2144가구(34.9%)였다. 전체 일반공급 물량의 90% 이상이 평균 50점 초과 70점 이하 가점자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같은 기간 서울에서 접수를 받은 일반공급 7514가구 중 가점평균 50점 초과 70점 이하 구간 당첨 가구수는 4289가구(57.1%)였다.  
2022년 하반기 사전청약으로 3000호가 공급될 예정인 서울 용산 정비창. 뉴스1

2022년 하반기 사전청약으로 3000호가 공급될 예정인 서울 용산 정비창. 뉴스1

 
지난해에 없었던 만점 당첨자도 나타났다. 동작구 흑석리버파크자이, 양천구 신목동파라곤 2개 단지의 분양가 9억원 이하 주택형에서 만점통장(84점)이 등장했다.
 
당첨 가점이 높아지면서 30대 수요자들이 청약으로 서울에서 내 집 마련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무주택기간과 청약통장 가입 기간 만점을 받으려면 15년 이상이 필요하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