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민석 "종전 선언 이뤄졌다면 공무원 피살 사건 없었을 것"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천 연평도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사살된 사건을 두고 “종전 선언이 이뤄졌다면 이번에 이런 불행한 사태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에서 한반도 종전선언 및 북한 개별관광 허용 촉구 결의안 상정을 두고 여야가 충돌하면서다.
 
안 의원은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18년 가을 이맘때 종전 선언에 대해 기대를 하지 않았냐. 그때 만약에 종전선언이 이뤄졌다면 이런 불행한 사태도 없었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분노하는 대형악재가 터졌다. 이런 때일수록 평화의 길을 포기하지 않고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이날 국회 외통위에서는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북한 개별관광 허용 촉구 결의안’ 법안 상정을 두고 여야가 격돌하는 일이 벌어졌다. 야당은 “최근 벌어진 우리 국민에 대한 북한의 만행을 비춰볼 때 좀 더 심도 있는 검토와 신중한 논의가 필요하다(조태용 국민의힘 의원)”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두 결의안 채택을 추진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김석기 국민의힘 의원)”고 맞섰다.
 
안 의원은 “종전선언은 지금 이런 상황 때문에 보류하거나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이 상황이기 때문에 더더욱 평화의 길을 우리 국회가 만들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김영호 의원도 “야당 의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이해하고 동의하는 부분이 있지만, 법안소위에 올려 국민 눈높이와 정서를 감안해 심도 있게 논의하는 게 낫다”고 강조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