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공무원 피살 진상규명해야…공동조사 못할 이유 없다"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인천 연평도에서 공무원이 사살된 사건에 대해 남북 공동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2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사건에 대해) 저는 국방부에서 보고를 받았다. 또 북측에서 통지문이 온 내용들이 언론에 보도가 돼 양쪽 다 내용을 들었는데 이게 서로 좀 내용이 다르다”며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이 문제 때문에 해빙될 듯한 남북관계에 찬물이 끼얹어진 격이다. 찬물보다 더한 걸 끼얹는 상황”이라며 “미우나 고우나 대화를 하고 소통을 해 결국은 평화를 만들어 가지 않으면 안 된다. 이번 일이 큰 장애로 발전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진상 규명을 하루빨리 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진상규명은 남북이 공동으로 해야 하는 거라고 보냐’고 묻자 정 총리는 “공동으로 해야 양쪽이 승복할 수 있지 않겠냐”며 “공동으로 못할 이유가 없다. 진상 규명을 해서 이번 사태로 남북 관계가 더 좋지 않은 쪽으로 치닫는 것도 막고 또 앞으로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북측에 공동조사를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아직은 답이 안 나왔다”며 “전망이 쉽지 않다. 북측과는 아주 제한된 정도의 소통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군사통신선이 있었다면 남북이 서로 소통해 문제를 예방했을 수도 있었다며 “군사통신선을 비롯한 전체적으로 남북 간의 소통 채널이 복원되는 게 양측을 위해 모두 필요한 일”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부터 시작된 2주간의 특별 방역 기간을 놓고 “옛날 같으면 민족 대이동이 일어나는 시기다. 이 대이동을 최소화해 코로나가 왕성하게 번지는 것을 꼭 막자(는 것)”이라며 “국민들께서도 제발 댁에 계셔달라. 여러 가지 TV 프로그램도 좋은 걸 만들어서 댁에서 즐기실 수 있도록 하고, 고궁이나 박물관 등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소수만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약간의 문을 열어두면서 전체적으로는 꽉 막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개천절과 한글날에 예고된 일부 집회를 두고도 “평소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이 향유하시던 자유를 잠시 유보해 달라”며 “헌법적 기본권을 존중하고 (이를) 항상 잘 지켜드려야 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더 중요하지는 않다”고 했다. 차량 집회 불허에 대해서는 “차량이 몇 대 이상이 시위 같은 것을 하지 못하도록 도로교통법 등이 정해져 있다”며 “서울시가 집합 금지명령을 내렸다. 변형된 형태의 집회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