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나도 수면제 왕창 사러 갔었다, 코로나로 죽지말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현동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현동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우을증과 자살 증가를 우려하면서 자신의 어린 시절 경험을 고백했다.
 
이 지사는 "누구도 홧김에 스스로 죽음을 선택하지 않는다. 벼랑 끝에 서 있다고 느낄 때, 이 세상 누구도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없다고 느낄 때 극단적인 생각이 차오르게 된다"며 "코로나 블루라는 단어 한 줄에 담긴 말 못할 사연이 또 얼마나 많겠나"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어린 시절 '하지 말아야 할 선택'을 하기도 했다"며 "13세부터 위장 취업한 공장에서의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됐고, 가난의 늪은 끝모르게 깊었다. 살아야 할 아무 이유를 찾지 못하던 사춘기 소년"이었다고 어린 시절 기억을 더듬었다.
 
이어 "저를 살린 건 이웃 주민이었다"며 "어린 친구가 수면제를 달라고 하니 동네 약국에서 소화제를 왕창 줬다. 엉뚱한 소화제를 삼키고 어설프게 연탄을 피우던 40년 전 소년이 아직도 생생하다. 돌이켜보면 내가 우리 사회에 진 가장 큰 빚일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결국 우리를 살게 하는 건, 서로를 향한 사소한 관심과 연대"라며 "죽지 말고 살자"고 호소했다.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아도 되는 세상을 만들어보고자 몸부림쳐볼 테니 한 번만 더 힘내봅시다"라고 위로했다. 
 
그는 또 경기도 24시간 전화 응급 심리상담 핫라인 번호를 남기며 “이런 말밖에 드리지 못해 송구하기도 하다”며 “더 부지런히 움직이겠다. 공복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