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텍사스 마지막 해' 추신수, 최종전에서 번트 안타

'추추 트레인'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 마지막 경기에 나와 기습 번트 안타를 날리고 떠났다. 
 
28일 휴스턴전에서 기습 번트 안타를 날리고 있는 텍사스 추신수. [로이터=연합뉴스]

28일 휴스턴전에서 기습 번트 안타를 날리고 있는 텍사스 추신수. [로이터=연합뉴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 경기에서 1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1회 말 첫 타석에서 3루수 쪽으로 굴러가는 번트 안타를 쳤다. 그런데 1루 베이스를 밟은 뒤 왼 발목 통증을 느껴 교체됐다. 
 
추신수가 더그아웃에 들어오자 팀 동료들은 추신수에게 뜨거운 인사를 보냈다. 추신수는 벤치에 있던 모든 선수와 포옹하며 인사를 나눴다. 텍사스에서 뛰는 마지막 경기였기 때문에 더욱 의미있는 인사였다. 나아가 MLB 경력 마지막 경기일지도 몰랐다. 
  
28일 번트 안타를 날리고 왼발목 통증을 느껴 교체되고 있는 추신수. [AP=연합뉴스]

28일 번트 안타를 날리고 왼발목 통증을 느껴 교체되고 있는 추신수.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무관중 경기였지만, 텍사스 구단의 특별 승낙을 받아 부인 하원미 씨와 두 아들, 딸은 관중석에서 추신수의 타석을 지켜봤다.

 
 
추신수가 이날 출전할지는 미지수였다. 지난 8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주루 중 오른손을 다쳐 부상자 명단에 올랐기 때문이다. 그러나 텍사스 구단은 이날 경기 전 추신수를 경기 로스터로 포함했고, 선발로 출전시켰다.  
 
올해가 텍사스와 7년 계약(총액 1억 3000만달러)의 마지막 해인 베테랑 추신수를 위한 배려였다. 추신수는 빅리그 16번째 시즌 성적은 타율 0.236, 5홈런, 15타점이다.
 
추신수는 전날 화상 인터뷰에서 "7년 동안 텍사스, 한 팀에서 뛴 건 내게 큰 행운이었다. 텍사스에서 좋은 동료와 코칭스태프를 만나서 후회 없이 뛰었다"면서 "2년 정도 더 뛰고 싶다. 162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르는 시즌을 끝으로 경력을 마감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