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성범 원정 도박' 폭로 김용호 "탁재훈·이종원도 불법 도박"

'강성범 원정도박' 의혹을 제기한 김용호씨가 이번엔 탁재훈, 이종원, 승리, 변수미의 불법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탁재훈. [일간스포츠]

탁재훈. [일간스포츠]

 
27일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는 자신의 유튜브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서 탁재훈과 이종원의 불법 원정 도박 의혹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김씨는 "강성범 '정킷방'에 연루된 연예인들의 실명을 까야 경각심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연예인들의 이름을 직접 언급했다.  
 
김씨는 "탁재훈은 강성범이 연루된 '정킷방'에서 대놓고 도박을 하는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탁재훈과의 통화 내용도 공개했다. 통화 녹음에서 탁재훈은 필리핀 불법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 "나를 그럴 돈이 없다"며 이를 부인하고 녹화가 있다며 전화를 끊었다. 김씨는 "탁재훈이 다시 전화를 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로 연락이 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캡처]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캡처]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캡처]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승리, 배우 변수미의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도 제기됐다. 김씨는 가수 승리가 "필리핀 VIP룸에서 도박하고, 공연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배우 변수미에 대해서도 "지금 필리핀에서 비참한 삶을 살고 있다고 한다"며 "아이까지 있는 엄마가 필리핀에서 도박에 빠져 아이도 내팽개쳤다"며 "너무나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배우 이종원도 언급했다. 김씨는 이종원에 대해 "과거에 불법도박 제보를 받았는데 보도를 안 한 적이 있다"며 "기회를 받았으면 도박장 근처에는 얼씬도 말아야 했는데 아직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가 이날 방송에서 공개한 녹취록에서 이종원은 원정도박 사실에 대해 "20만원 수준으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종원은 "아주 안 했다고 이야기는 안 하겠다"며 "내가 아마 정킷에서 플레이는 안 했다"고 선을 그었다. 이종원은 또 "도박은 기계에서 20만원 수준으로 한 것"이라며 "크게 도박을 할 경제적 능력도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20일 방송에서 김용호씨는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의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2005년 신정환이 서울 사설 도박장에서 현장 검거될 당시 권상우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강성범은 필리핀 카지노 VIP라고도 주장했다.  
 
그러나 강성범과 권상우측은 이런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강성범은 뉴스1 인터뷰에서 "필리핀 지역 한인들과 친분이 있고 현지 행사를 많이 해 필리핀에 자주 간다"며 "그 중 카지노 행사도 있었고, 그곳은 술도 팔고 사람들이 모여 노는 돈"이라고 말했다. 또 "아내가 준 2~3만원 되는 돈을 쓴 거로 무슨 카지노 VIP냐"고 억울해했다.  
 
권상우 측도 "사실무근이며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