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순우, 프랑스오픈 1회전 탈락으로 메이저 대회 마무리

남자 테니스 세계 82위 권순우(23·CJ 후원)가 프랑스 오픈 테니스대회 1회전에서 탈락하면서 올 시즌 메이저 대회를 마무리했다. 
 
27일 프랑스오픈 1회전에 출전한 권순우. [AFP=연합뉴스]

27일 프랑스오픈 1회전에 출전한 권순우. [AFP=연합뉴스]

 
권순우는 2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첫날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브누아 페르(프랑스·25위)에게 세트 스코어 0-3(5-7, 4-6, 4-6)으로 졌다. 1회전 탈락 상금은 6만 유로(약 8200만원)이다. 
 
권순우는 올 시즌 클레이코트 대회에 처음 출전했다. 프랑스오픈을 앞두고 챌린저 대회에 나가 클레이코트에 적응하려고 했지만, 오른쪽 손바닥에 물집이 생겨 나가지 않았다. 권순우는 이날 오른손에 보호 테이핑을 하고 나왔다. 
 
1세트에서는 게임 스코어 5-5로 맞섰다. 그러나 자신의 서브 게임 듀스에서 더블 폴트를 범하는 등 브레이크 당하면서 5-7로 내줬다.
 
2세트에서도 게임 스코어 4-4까지 팽팽했지만, 페르가 연달아 두 게임을 따내며 2세트도 졌다. 3세트에서는 게임 스코어 1-3으로 밀리다가 3-3으로 따라잡았다. 그러나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키지 못하면서 결국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다. 
 
서브와 공격에서 아쉬웠다. 서브 에이스에서 5-12로 열세를 보였고, 공격 성공 횟수도 19-37로 밀렸다. 서브 최고 시속은 권순우가 191.5㎞, 페르는 198㎞를 각각 기록했다. 권순우는 "경기를 치르면서 너무 여유가 없었던 것이 아쉬웠다"고 전했다. 
 
권순우는 올해 열린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 US오픈, 프랑스오픈에 출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윔블던은 열리지 않았다. 그동안 프랑스오픈 단식 본선만 출전하지 못했는데, 이번 대회에 나오면서 4대 메이저 대회 무대를 모두 밟게 됐다. 
 
또 지난 13일 끝난 US오픈에서 자신의 생애 첫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 승리를 거두면서 의미있는 시즌을 보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