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어보살' 서울대 박사과정 의뢰인에 이수근-서장훈 공감조언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

자아실현과 안정적인 삶 사이에서 고민 중인 의뢰인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찾아온다.  

 
오늘(2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될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80회에는 서울대학교에서 박사 과정을 공부하고 있는 의뢰인이 출연한다. 의뢰인은 "서울대 박사 과정 졸업을 1년 앞두고 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진로 고민을 털어놔 보살들을 당황케 한다.  
 
의뢰인은 오랫동안 공부를 해왔지만 재미를 찾지는 못했다고 전한다. 이대로 졸업해서 안정적으로 살 순 있겠지만 그게 행복할 것인지 의문이 들고, 그러다가 어릴 적부터 하고 싶었던 일을 최근 도전하게 되면서 진로에 대한 고민이 더 커졌다고 고백한다.  
 
이수근은 "무슨 마음인지 안다. 요즘 사람들이 행복 추구에 관심이 많지 않나. 의뢰인에겐 대기업 취직이 아니라 하고 싶은 거 하는 게 가장 큰 행복일 것"이라며 공감한다.  
 
반면 의뢰인의 가정 상황까지 들은 서장훈은 "의뢰인은 운명적으로 공부를 잘하게 태어났다" "의뢰인 고민은 의외로 간단하게 해결된다"라며 자신의 이야기까지 곁들이며 현실적인 조언에 나선다.  
 
보살들의 따뜻한 위로와 냉철한 조언에 많은 고민을 한 의뢰인은 "부모님에겐 한 번도 얘기해 본 적이 없는 이야기다.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살 순 없으니까 여기까지 왔다"라며 눈물까지 흘린다.  
 
마지막으로 의뢰인은 "오늘 이렇게 울 줄 몰랐다"라고 민망함을 표한다. 이수근은 "'무엇이든 물어보살'이 그런 곳이다"라며 의뢰인을 다독이면서 "오늘 사연은 많은 학생과 부모님에게 귀감이 될 것 같다"라는 의견을 전한다.  
 
KBS Joy는 Skylife 1번, SK Btv 80번, LG U+tv 1번, KT olleh tv 41번 그리고 KBS 모바일 앱 'my K'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지역별 케이블 채널 번호는 KBS N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의 더 많은 영상은 주요 온라인 채널(유튜브, 페이스북) 및 포털 사이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