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를 선도하는 대학] 전자공학·무선통신 분야 국내 첫 도입 … 80년간 정보·통신·기술 선도

 광운대학교는 1934년 창학 이래 80여 년간 국내 ‘정보·통신·기술(ICT)’을 이끌며 혁신적 성장을 거듭해온 대학이다. 전자공학과 무선통신 분야를 국내 최초로 도입해 특성화를 이뤘으며, 이를 통해 산업계를 이끄는 많은 동문을 배출해냈다. 삼성전자를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로 이끈 신종균 삼성전자 부회장, 국내 여성 최초로 암호학을 전공한 이영 전(前) 테르텐 대표(현 국회의원), 세계적 반도체 장비 기업인 유진테크의 엄평용 대표, 스타크래프트 국내 유통을 선도한 한빛소프트 설립자인 한국e스포츠협회 김영만 회장, 미국 애플의 국내 파트너 기업 비욘드테크의 박건영 대표, 2018년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인(미국 포브스지 발표)에 선정된 로봇 스타트업 ㈜럭스로보의 오상훈 창업자 등이 광운대 출신이다.
 
 
서울시 캠퍼스타운 사업에 선정
 
광운대는 창학 이래 국내 ICT를 선도하며 혁신적 리더로 활동 중인 많은 동문을 배출했다. 광운대 상징인 비마상과 캠퍼스 전경. [사진 광운대]

광운대는 창학 이래 국내 ICT를 선도하며 혁신적 리더로 활동 중인 많은 동문을 배출했다. 광운대 상징인 비마상과 캠퍼스 전경. [사진 광운대]

광운대는 ‘광운만의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캠퍼스 전체를 창업생태계로 만들고 학내 창업문화를 지원한다. 서울시 캠퍼스타운 사업 ‘프로그램형’과 ‘종합형’에 선정돼 총 130억원을 지원받고 있다.
 
 ‘프로그램형’을 통해 지역공존·공감 창조경제 캠퍼스타운 조성을 목표로 창업거점공간을 만들어 ICT·융합 분야 원스톱 창업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종합형’을 통해서는 광운대의 창업 친화적인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학과 지역주민의 창업이 이뤄지는 공간을 구축해 청년 일자리 부족과 주거 불안정, 지역 상권 침체 및 대학가의 청년문화 쇠퇴 문제 등을 해결해 나가고 있다.
 
 광운대가 학생을 위해 제공하는 창업공간 규모는 전국 대학 1위를 자랑한다(2018년). 학생 창업 지원 공간으로 T.I.B(삼능스페이스향), 서울창업디딤터, 융합디자인씽킹랩, 광운대역 SNK-스타트업스테이션 등을 운영한다. 또 학생창업회사(MEC) 제도를 통해 창업 교육을 제공하고 지원한다. 연간 창업 교육 참여 인원은 5000명 이상이며, 지난 3년간 15개 학생창업 기업이 사업자등록을 마쳤다.
 
 광운대가 보육하는 스타트업은 매년 50개 이상에 달한다. 최근 3년간 150억원의 매출과 80억원의 투자유치를 기록했으며, 연평균 200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참빛설계학기’ 등 융합 교육에 집중
 
광운대는 융합 교육에 집중한다. 이 중 ‘참빛설계학기’는 2005년부터 공학 계열 학생을 대상으로 팀 기반의 자기주도적 연구 프로젝트를 선도적으로 수행했던 것을 인문사회계열 학생까지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주제는 전공 심화에 그치지 않고 인문예술, 국제 교류, 창업 연계까지로 모든 교육과정을 총망라해 학생이 창의적이고 능동적인 학습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최근 이슈였던 ‘끝까지 찾아야 할 태극기 122609’ 캠페인은 2020학년도 1학기 참빛설계학기 수업으로 진행된 것이다. 6·25전쟁 70주년인 올해까지도 찾지 못한 국군 전사자 12만2609명의 헌신을 기억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태극기 배지는 광운대 공공소통연구소에서 제작한 새로운 보훈 상징이다. 지난해부터 2만여 건의 빅데이터 분석과 디자인 씽킹 방법론을 적용해 개발했다. 이렇게 개발된 상징을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학생들이 SNS로 캠페인을 전개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시그니처 교육 ‘다학년다학기 프로젝트’
 
다학년다학기 프로젝트(KW-Vertically Integrated Project: KW VIP) 교과목 역시 광운만의 시그니처 교육 프로그램이다. 교육 방법의 혁신과 교수-학생 상호작용 촉진을 위해 2020학년도 1학기부터 실험적인 유형의 프로젝트 교과목으로 도입됐다. 학부생 및 대학원생(멘토)이 다학년으로 한 팀을 이뤄 교수가 주도하는 전공 프로젝트에 참여해 학부생의 전공 역량과 전문 역량을 함양시키고 융합적인 역량을 키워내는 것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