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에 믿을 건 현금” 한은에 지폐가 안 돌아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 소비와 결제가 급증하는 가운데 현금 수요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조치를 겪은 가계와 기업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현금을 보유하려는 성향이 강해졌기 때문이다.
 

5만원권 환수율 작년 60서 21%로

한국은행은 27일 ‘코로나19가 주요국 화폐 수요에 미치는 영향 및 시사점’이란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이후 국내에서 화폐 발행잔액 증가율이 급격히 커졌다. 시중에 현금이 풀린 뒤 한은 금고로 되돌아오는 비율이 그만큼 낮아졌다는 뜻이다. 특히 오만원권은 지난 3월~8월 환수율이 20.9%에 그쳤다. 지난해(60.1%)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다. 한은이 미국·중국·일본 등 주요 8개국의 최근 화폐발행 동향을 살펴봤더니 각국의 화폐 수요 증가율은 평상시보다 두 배 이상 커졌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