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잡았더니 노원·양천·구로 급등

올들어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많이 오른 곳은 집값이 싼 지역이었다. 부동산 관련 각종 규제를 피하려는 풍선효과가 이들 지역의 집값을 밀어 올렸다.
 

서울 올 아파트값 상승률 노원 1위
가격 낮은 지역 규제 ‘풍선효과’

27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서울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노원구(11.4%)다. 서울 평균(6.96%)을 크게 웃돌았다. 양천구(10.10%)가 뒤를 이었고 구로구(9.30%)와 성북구(8.98%), 금천구(8.91%), 강북구(8.80%), 광진구(8.14%)도 상승 폭이 컸다. 영등포구(7.79%), 관악구(7.26%), 마포구(7.26%)도 많이 올랐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모여 있는 지역은 상대적으로 상승 폭이 작았다. 올해 들어 상승률이 가장 낮은 곳은 강동구(3.20%)다. 서초구(3.66%), 용산구(3.75%)가 뒤를 이었고 강남구(4.50%), 성동구(4.49%)도 상승률만 보면 크게 높지 않았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큰 지역.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큰 지역.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아파트값 상승률이 높은 지역은 대부분 서울 평균 아파트값(3.3㎡당 3171만원)보다 가격이 낮아 서민들이 선호했던 지역이다. 상승률이 가장 큰 노원구의 평균 아파트값(8월 말 기준)은 3.3㎡당 2128만원 선이다. 서울 평균보다 32% 낮다. 구로구(2102만원)와 성북구(2405만원), 금천구(1940만원), 강북구(1976만원) 등도 서울 평균보다 30% 이상 낮다.
 
전문가들은 강남을 정조준한 규제의 ‘풍선효과’가 이들 지역의 집값 상승을 부추겼다고 분석한다. 임채우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대출·세금 규제의 기준인 9억원 이하 아파트가 몰려 있는 지역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들 지역에선 아직 9억원을 넘지 않는 아파트가 적지 않다 보니 거래가 이어지며 오름세는 계속되고 있다. 도봉구 창동 쌍용 59㎡(이하 전용면적)는 지난 7월 6억5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이달 7억7000만원에 주인이 바뀌었다. 두 달 새 1억2000만원(18%) 뛰었다. 관악구 봉천동 관악우성 59㎡는 7월 6억3500만원에서, 이달 7억2250만원에 거래됐다. 두 달 새 몸값이 8750만원(13%) 올랐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