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폰 요금제 안바꿔준다"며 대리점에 기름 붓고 불지른 60대女

한 이동통신사 대리점(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한 이동통신사 대리점(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휴대폰 요금제 변경을 해주지 않는 대리점 주인과 말다툼을 벌이던 60대 여성 A씨가 가게에 기름을 붓고 불을 지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와 대리점주인은 화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 중이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27일 "A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씨는 '휴대폰 요금이 많이 나온다'며 해당 대리점에 찾아가 요금제 변경을 요구했다. 하지만 대리점 주인은 요금제 변경을 해주지 않고, 시간을 끌었다. 
 
이에 격분한 A씨는 가방 속에 있던 기름을 가게 안에 부었다. A씨가 라이터를 들고 위협하자 대리점 주인이 제지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으로 이어졌다. 두 사람은 가게 밖으로 나와 몸싸움을 이어간다.
 
가게 밖까지 흘러나온 기름에 불이 붙었고, 이 불은 가게 안까지 번졌다. 20여분 뒤 불이 진화됐지만, 매대 안에 있던 휴대폰 등이 녹아내리는 등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A씨가 미리 기름을 준비해 온 점으로 미뤄 계획적으로 범행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