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투 때문에 '아내 옛 애인'과 몸싸움…그 뒤에 울린 총성

태국의 한 결혼축하연에서 26일(현지시간) 총격이 벌어져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중앙포토]

태국의 한 결혼축하연에서 26일(현지시간) 총격이 벌어져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중앙포토]

#지인의 결혼 축하연에 참석했던 남성이 아내의 옛 애인을 만났다. 질투심이 생겨 거친 말싸움과 주먹다짐이 오갔다. 싸움은 총격으로 이어졌다. 태국에서 있던 일이다.
 
태국 방콕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27일(현지시간) 경찰을 인용해 한 결혼 축하연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으로 4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사건은 전날 밤 11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태국 남부 니콘시탐마랏주(州) 탐판나라의 한 주택에선 결혼 축하연이 한창이었다. 사건의 당사자 아룬(31)과 아내 다라완(24)도 하객으로 참석했다.
 
하지만 아룬이 이곳에서 다라완의 옛 애인을 마주치자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신혼부부까지 나서 두 사람의 싸움을 말리기에 이른다. 싸움이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두 사람을 집 밖으로 내보내기까지 했다.
 
그 뒤 '탕탕탕' 총성이 울렸다. 하객들은 혼비백산해 몸을 피했다. 아룬·다라완 부부는 처참하게 숨진 채 발견됐다. 또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던 다른 하객 20∼40대 3명 중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총격 현장엔 9mm, 38구경, 22구경 탄약통이 남아있었다. 현지 경찰은 총을 쏜 사람을 추적 중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