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L컵 초대 챔피언은 오리온...MVP는 이대성

오리온이 KBL컵 대회 초대 챔피언을 차지했다. 사진은 MVP 이대성. [사진 KBL]

오리온이 KBL컵 대회 초대 챔피언을 차지했다. 사진은 MVP 이대성. [사진 KBL]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KBL컵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결승서 SK에 94-81승
새 시즌 기대감 높여

오리온은 27일 전북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컵대회 결승에서 서울 SK를 94-81로 꺾었다. 강을준 신임 감독은 9년 만의 프로 사령탑 복귀 무대에서 우승을 일궜다. 이번 대회는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래 처음 열린 컵 대회다. 2020~21시즌 프리 시즌 격이다. 
 
이대성은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했다. 그는 경기 종료 2분 40여초를 남기고 점수 차를 89-78로 벌리는 3점슛을 성공시켰다. 오리온은 이 골로 11점 차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이대성은 1분 12초를 남기고도 94-78을 만드는 3점포를 꽂으며 승리를 확정했다. 
 
오리온 '두목 호랑이' 이승현이 팀에서 가장 많은 23득점에 리바운드 7개로 승리를 거들었다. 이승현은 3점 3개를 넣는 등 내 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해 팀 우승의 숨은 공신이었다. 나란히 22득점을 올린 디드릭 로슨과 허일영도 돋보였다. 허일영은 승부처가 된 4쿼터에만 9득점하며 베테랑의 진가를 과시했다. 
 
오리온은 이번 대회를 통해 개막을 앞둔 새 시즌 우승을 노려볼 만하다. 5년 만의 정규 우승, 18년 만의 챔피언결정전 우승 도전이다. 또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특급 가드 이대성의 경기력도 확인해 기대감을 높였다.
 
준우승에 그친 SK도 희망을 봤다. 지난 시즌 정규시즌 1위 SK는 김선형과 최준용, 김민수 등 주전이 부상으로 대거 빠진 상황에서도 준우승의 호성적을 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