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경, NLL 남쪽 수색범위 확대…"북측 주장은 황당"



[앵커]



그러면 지금 수색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인천의 해경 연안부두 앞에 나가 있는 조소희 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조 기자, 우선 북측이 '우리 영해를 침범하지 말라' 이런 메시지에 해경은 어떤 반응인가요? 



[기자]



우선 해경은, 북측의 이러한 주장이 사실 무근이며,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해경이 지금 수색하는 곳들은 연평도 서쪽부터 소청도 남쪽까지 북방한계선, 즉 NLL 남쪽인데, 이 곳은 평소에도 우리 해경이 불법 중국 어선에 대한 어업 지도를 하는 범위입니다.



북한은 앞서 보신 바와 같이 NLL과는 다른 서해 해상군사분계선을 주장하는데, 이미 해경은 기존에도 NLL을 기준으로 활동해왔습니다.



[앵커]



혹시 북측의 이러한 주장 때문에 우리 수색이 영향을 받을 수 있을까요?



[기자]



아닙니다. 해경은 피격된 공무원 A 씨의 시신이나 소지품을 찾기 위해 어제 밤샘 수색을 이어갔고 오늘은 수색 범위와 인원을 더 늘렸습니다.



어제 해경과 해군의 함정 36척이 투입됏는데 오늘은 3척 더 늘렸습니다.



연평도의 꽃게잡이 어선 선장들도 오늘부터 수색을 돕기로 했습니다.



오늘 낮에도 수색이 진행됐고 지금 해가 졌기 때문에 밤 수색 조로 교대가 이루어졌습니다.



[앵커]



혹시 NLL 인근에서 북한군의 특이한 동향이 있다거나 그런 보고가 있습니까?



[기자]



우리 군과 해경이 파악한 북한 측의 특이한 동향은 없습니다.



연평도와 백령도 인근에서 우리 측의 수색작업은 진행되고 내일 새벽까지 이어집니다.

JTBC 핫클릭

격차 큰 '피격 경위'…청와대, 북한에 '공동조사' 요청 야 "안보리로 가야" 공세…여 "남북 공동조사로 풀어야" 청와대 "북측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김정은 공식 사과…"문 대통령·남녘 동포들에게 대단히 미안"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