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펭수 이어…"인성 문제있어?" 이근 대위도 국감 호출당했다

가짜사나이에 출연한 이근 대위(왼쪽). 유튜브 캡처

가짜사나이에 출연한 이근 대위(왼쪽). 유튜브 캡처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군대 체험 예능 ‘가짜사나이’를 통해 이른바 ‘대세’로 떠오른 이근(37)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는 안건을 놓고 여야가 논의한 사실이 27일 확인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 대위를 내달 열리는 군사법원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 총검술 폐지와 관련해 실전 경험이 풍부한 이 대위의 의견을 듣겠다는 것이 증인 신청 이유다.
 
이 대위는 미국 버지니아 군사대학 출신으로 해군사관후보생 102기로 임관했다. 2009~2010년 소말리아에 파병돼 ‘인질 구출 작전’에 투입되기도 했다. 야당 측은 “해적으로부터 예멘인 인질을 구출한 상황에서 총검술이 어떤 도움이 됐는지 이 대위에게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위는 유튜브 방송에서 “육군에서 총검술을 없애는 것은 잘못”이라면서 “실전에서 총기에 기능 고장이 발생할 경우에는 그냥 찌를 수밖에 없다. (전투력 향상에) 총검술은 상당히 중요하다”는 생각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국감을 웃음거리로 만들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 대위의 출석이 국감을 희화화하는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우려다. 이 때문에 이 대위의 국감 출석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육군은 지난해 신병 교육훈련에서 총검술을 단일과목에서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1946년 미 군정 때 국군경비대가 창설하면서 도입한 지 73년 만이다. 육군은 “현대전이 적과 총검으로 싸우는 백병전이 아니기 때문에 2011년부터 총검술 교육 시행 여부를 각 사단장 판단에 위임했다”고 폐지 배경을 설명했다. 해군은 2007년 일찌감치 총검술을 신병 교육에서 퇴출했다. 공군은 올해 1월 총검술 과목을 폐지했다.
 
한편 지난 7월 시작한 '가짜사나이'는 그야말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콘텐트다. 지난 7월 2일 게시된 첫회 영상의 27일 현재 조회수는1400만이 넘는다. 7개로 구성된 정규 에피소드 영상의 총 조회수는 5000만을 돌파했다. 프로그램의 인기와 더불어 실전을 방불케 하는 혹독한 조련 방식을 선보인 이 전 대위의 인기도 급상승했다. 특히 “인성에 문제 있어?” 등 그의 발언은 유행어가 되기도 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