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런 온’ 스태프 코로나 확진…임시완·신세경 검사받고 자가격리

배우 임시완과 신세경. [사진 플럼에이앤씨, 나무엑터스]

배우 임시완과 신세경. [사진 플럼에이앤씨, 나무엑터스]

 
JTBC 드라마 ‘런 온’ 스태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임시완과 신세경 등 주연 배우들과 제작진이 검사를 받고 격리 중이다.
 
27일 JTBC는 “제작진 중 한 명이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아 즉각 촬영을 중단했다”며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있었던 임시완과 신세경, 이봉련 등 배우들과 스태프 전원이 격리 상태를 유지하며 검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JTBC는 “향후 촬영재개 일정은 미정”이라며 “"검사 결과가 나온 뒤 논의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검사 결과는 오는 28일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런 온’이 코로나19 관련 이슈로 촬영을 중단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20일 ‘런 온’ 스태프 1명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타 드라마 스태프와 접촉하면서 촬영이 잠시 중단된 바 있다. 이후 해당 스태프가 음성 판정을 받으며 촬영이 재개됐다.
 
한편 ‘런 온’은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와 외화번역가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임시완과 신세경, 최수영, 강태오 등이 출연한다. 올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최근까지 촬영을 이어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