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사파업, 정부와 독단 합의" 최대집 의협회장 탄핵 면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의 임시총회에서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의 임시총회에서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의 탄핵안이 부결됐다. 의협은 27일 오후 임시 대의원 총회를 열고 최 회장의 불신임안을 투표에 부쳤다. 투표결과 참석 대의원 203표 가운데 찬성이 114표에 그쳤다. 반대 85표, 기권 4표였다. 찬성표가 참석자의 3분의 2를 넘어야 불신임된다. 최 회장은 내년 4월까지 남은 임기를 계속할 수 있게 됐다. 
 
앞서 한 대의원은 "최 회장이 회원 동의 없이 독단적으로 지난 4일 정부·여당과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등을 원점 재논의하기로 합의했다"며 불신임(탄핵)안을 발의했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도 “최 회장과 현 집행부는 어이없는 날치기 합의를 했다”면서 “의협 대의원회 대의원들은 의료계 투쟁을 수렁에 빠뜨린 최 회장과 현 의협 집행부를 탄핵하고, 강경 투쟁을 위한 비대위 구성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27일 오후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임시총회가 열린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등 의사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과 비대위 구성에 대해 대의원 설득을 위한 피켓 시위를 하며 총회장 진입을 시도하다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임시총회가 열린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대위 등 의사들이 최대집 회장 탄핵과 비대위 구성에 대해 대의원 설득을 위한 피켓 시위를 하며 총회장 진입을 시도하다 경호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전공의협의회도 “단체행동과 파업 동안 일관됐던 의협 집행부의 무계획과 무능함 그리고 정치적 공작 행태를 더는 좌시할 수 없다”며 “선배들이 나서서 떳떳하고 신뢰할 수 있는 법정 단체를 세워달라”고 밝혔다.
 
반면 전국의사총연합은 “최 회장에 대한 회원들의 기대를 생각하면 이번 투쟁의 준비와 과정, 결과가 모두 미흡했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대안이 없는 최 회장의 탄핵에는 반대한다”고 했다. “최 회장 탄핵 시 외부에서는 이를 의사회의 분열로 판단해 정부가 약속한 합의안마저 부정하고 새로운 공격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도 덧붙였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