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천절집회 참석자는 운전면허 정지시킨다, 정세균의 초강경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계획을 두고 “불법집회 참여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고, 운전면허 정지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개천절에 벌어지는 모든 불법집회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추석 연휴 코로나19 확산을 대비해 28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 기간을 시행하는 가운데, 대규모 집회는 용납할 수 없다는 판단 아래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정 총리는 "“8월 중순 이후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민생 어려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부 단체가 행정소송까지 불사하면서 집회를 강행하려 하고 있고, 차량집회로 형태를 바꿔 추진하려는 움직임도 있다”며 “특히 서울시 경계, 한강다리, 집회장소까지 삼중의 차단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추석 연휴 집에 머물러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번 만큼은 부모님과 친지들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 안전과 건강을 챙겨드리는 것이 최대의 효도이고 예의”라며 “따뜻한 전화 한 통과 사랑이 담긴 선물 등으로 몸은 멀리 떨어져 있지만 마음을 함께 나누는 풍요로운 추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 싸움서 최대 고비가 될 이번 연휴기간을 잘 보낸다면 일상을 되찾는 데 걸리는 시간도 좀 더 앞당겨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데 대해 “해당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조속히 확인하고 이를 투명하고 소상히 보고하겠다”며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게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