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TX 노선 3개 뚫리면…"경기 아파트값 ㎡당 50만원 오른다"

GTX 노선도. 연합뉴스

GTX 노선도. 연합뉴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3개 노선이 개통하면 경기도 아파트값이 평균 12% 오를 것이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기 남·북부 간 아파트값 격차는 좁혀질 전망이다.
 
경기연구원이 27일 펴낸 ‘경기도 대중교통 교통비용과 주택가격의 관계에 관한 연구:GTX 개통 효과를 중심으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GTX 3개 노선 개통 시 경기도 아파트값이 평균 12%(㎡당 50만원)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아파트값 추정모형을 구축해 GTX 3개 노선 개통에 따른 아파트 가격변화를 예측한 결과다. GTX-A 노선은 운정~동탄, GTX-B 노선은 송도~마석, GTX-C 노선은 덕정~수원 구간에 각각 건설할 예정이다.  
 

경기 남·북부 아파트값 격차↓

경기 남·북부 아파트 가격 차는 줄어든다. 아파트값이 더 비싼 경기 남부 대비 경기 북부 아파트값 비율이 GTX 개통 전 70%에서 개통 후 84%로 오르면서다. 다른 조건이 모두 현재와 같다는 가정에서 GTX 3개 노선 개통에 따른 경기도 아파트 가격변화를 추정한 결과다. 특히 GTX 개통에 따른 아파트 가격 변화율은 경기 북부가 경기 남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가격이 51% 이상 상승하는 아파트 단지가 경기 북부는 25.8%를 차지했다. 경기 남부는 1.4% 수준이었다.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3개 노선 개통 시 서울시 고용중심지(서울역·강남역)까지 대중교통 통행시간 변화를 산정한 결과 개선율은 ▶경기 북부가 경기 남부보다 높고 ▶서울시에서 멀리 떨어진 도시가 가까운 도시보다 높고 ▶GTX 신설선로가 놓인 도시가 기존선로가 놓인 도시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GTX C 노선이 통과하는 경기 북부 시·군의 대중교통 통행시간 개선율이 두드러져 동두천 37.4%, 의정부시 24.2%, 양주시 23.6%, 연천군 21.4%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GTX 노선에서 벗어난 경기 남부 김포시와 이미 신분당선과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가 놓인 수원시 등의 개선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수도권 주택정책 수립 시 시뮬레이션 등 과학적 접근이 필요하다. GTX 개통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방안으로 ▶수도권 주택정책 수립 과학화에 주택가격 모형 활용 ▶경기도 균형발전을 위한 GTX의 조속한 추진 필요 ▶GTX 효과 극대화하기 위한 GTX역 환승 체계 및 연계 대중교통 노선체계 구축 등을 꼽았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