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 먹는 아메바' 수돗물서 나왔다···텍사스주 일부 "재난 선포"

'뇌 먹는 아메바'라 불리는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CNN 캡처]

'뇌 먹는 아메바'라 불리는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CNN 캡처]

 
일명 '뇌 먹는 아메바'라 불리는 네글레리아 파울러리(Naegleria fowleri)가 검출돼 미국 텍사스주(州)에 비상이 걸렸다. 희귀하지만 일단 감염되면 치사율이 매우 높다.
 
2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텍사스 환경 품질위원회는 전날 저녁 텍사스 남동부 상수도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를 발견하고 경보를 발령했다. 아메바를 발견한 레이크 잭슨시(市)는 재난 사태를 선포했다.
 
레이크 잭슨시는 지난 8일 6살 소년이 뇌 먹는 아메바에 감염돼 입원하면서 상수도 오염 사실을 알게 됐다. 소년은 시청 센터 앞 분수대 또는 소년의 집에서 나온 수돗물을 통해 아메바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검사 결과 실제 11개의 물 샘플 가운데 3개의 샘플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검출됐다.
 
CDC에 따르면 네글레리아 파울러리는 일반적으로 호수, 강, 온천 등 따뜻한 담수나 염소 처리되지 않은 수영장 같은 오염된 물에서 발견된다.
 
입으로 먹을 경우 큰 이상을 일으키지는 않지만, 코를 통해 인체에 들어가면 뇌 조직을 파괴한다. 감염자는 초기에 두통, 열, 구토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다가 이후 뇌 손상으로 인한 마비, 균형감각 상실, 환각 증세 등에 시달린다.
 
미 보건부는 여름철 호수나 강 등으로 물놀이를 하러 갈 때 가능한 따뜻한 담수를 피하고, 따뜻한 물에서 놀 때는 코로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DC에 따르면 1962~2018년 미국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감염된 사람은 145명인데, 이 중 4명만 생존했다. 약 97%의 치사율이다. 지난 7월 플로리다주에서도 이 아메바가 검출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