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OTRA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전환’ 박차

KOTRA가 25일 서울 삼성동에서 ‘2020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혁신사업을 위한 빅데이터·바이코리아 고객간담회’를 개최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앞줄 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KOTRA

KOTRA가 25일 서울 삼성동에서 ‘2020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혁신사업을 위한 빅데이터·바이코리아 고객간담회’를 개최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앞줄 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KOTRA

KOTRA(사장 권평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이후를 대비해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 기업의 데이터 기반 수출을 강화하기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했고, 비대면 시대에 맞춰 온라인 기업 간 거래(B2B) 플랫폼 ‘바이 코리아’도 기능 보완을 추진 중이다.
 
KOTRA는 지난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20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혁신사업을 위한 빅데이터·바이 코리아 고객 간담회’을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간담회에서는 고객 기업과 전문가 10명이 참여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빅데이터 활용법과 디지털 무역 추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KOTRA는 지난 3월 1단계 빅데이터 플랫폼을 공개했다. 유망시장 추천과 인공지능(AI) 리포트, 연관기업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내년 4월까지 진행하는 2단계 작업을 통해 신뢰도를 높이고, 챗봇도 도입할 예정이다. 현재 기업의 이용이 많은 해외 유망시장 추천 모델도 개선한다.
 
해외 방문이 어려워진 중소·중견기업에 온라인 화상상담 기회를 제공하는 B2B 플랫폼 ‘바이 코리아’도 운영 중이다. KOTRA 해외무역관을 통해 바이어를 발굴하고 화상상담 솔루션을 통해 무역 상담을 할 수 있다. 바이 코리아에선 온라인 전시장도 구성할 수 있다.
 
올해 방문자 유입이 지난해 대비 3배 늘어나면서 인터페이스를 개선해 지난 14일 공개했다. 올해 말까지 온라인 프로모션을 확대하고, 기존 검색엔진 위주 광고를 넘어 주요 10개국 소셜미디어를 공략할 방침이다.
 
빅데이터와 바이 코리아를 통한 디지털 수출지원은 온라인 상담 2만건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금까지 285건 총 6100만 달러(약 717억원) 상당의 계약이 성사됐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코로나19 이후 온라인·데이터·디지털이 뉴노멀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다”며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현장 목소리를 바탕으로 디지털 혁신을 계속 추진해 글로벌 교역 환경 변화에 KOTRA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