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희찬-이강인 나란히 교체 활약

황희찬과 이강인(사진)이 나란히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둘 다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AFP=연합뉴스]

황희찬과 이강인(사진)이 나란히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둘 다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AFP=연합뉴스]

RB라이프치히 공격수 황희찬(24)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경기 연속 교체 출전했다.
 

황, 2경기 연속 교체 투입
2경기 선발 후 첫 교체 출전

황희찬은 26일(한국시각)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레버쿠젠과 2020~21시즌 분데스리가 2라운드 원정경기 후반 시작과 동시에 케빈 캄플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다. 
 
마인츠와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교체 출전이다. 앞서 라이프치히 데뷔전인 12일 뉘른베르크(2부)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64강)에선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올렸다. 
 
황희찬은 경기 종료까지 쉴 새 없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라이프치히는 1-1로 비겼다. 승점 4(1승1무)로 상위권 경쟁을 이어갔다. 
 
발렌시아 이강인도 같은 날 열린 우에스카야와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3라운드 홈경기에서 교체 출전했다. 그는 후반 40분 곤살로 게데스와 교체 투입돼 약 10분간 활약했다. 이강인은 1, 2라운드에선 선발 출전했다. 이날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발렌시아는 1-1로 비겼다. 시즌 개막 후 3경기에서 1승1무1패를 올린 발렌시아는 승점 4를 기록했다. 우에스카는 2무 1패로 승점 2가 됐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