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경청 방문한 국민의힘 TF "국방부와 해경, 상호 연락 안됐다고 느껴"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가 2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방문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에게 결과를 밝히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TF에 참여한 태영호, 조태용, 한기호, 정점식, 지성호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가 2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방문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에게 결과를 밝히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TF에 참여한 태영호, 조태용, 한기호, 정점식, 지성호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가 26일 해양경찰청을 방문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북한 총격 사망 사건에 대한 경위를 조사했다.
 
TF 소속 한기호, 정점식, 태영호, 지성호, 조태용 5명 의원은 이날 오후 3시께 인천 해양경찰청을 방문해 김병로 해양경찰청 차장 등 관계자들을 1시간 40여분간 접견했다.
 
접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비공개로 진행됐다.
 
국민의힘은 조사를 마친 후 "(A씨 수색 당시)국방부와 수색의 모든 책임을 지고 있는 해경 간에 상호 연락이 안 됐다고 느꼈다"며 "해경은 A씨 구조와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지시받은 사항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해경은 실종자가 발생하자 북한에 교통 문자 방송(NAVTEZ·나브텍스)을 4번(한글·영문)보낸 것을 확인했다"며 "이것을 북한이 알고 있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고 해경으로부터 답변받았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북한은 2019년 6월 동해상에서 자신들 배가 실종됐을 때 (남측에) 구조해서 보내 달라고 한 적이 있다. 그러나 우리가 북한에 직접적으로 (A씨를) 구조해서 보내 달라고 얘기하지 않았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으로부터 전통문을 받는 통신 라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남측과 북측이) 전혀 상호 연락이 없었다는 것은 국민의 생명을 소홀히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