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北과 편지 주고받는 정부, 연락수단 없었다 거짓말"

하태경 국민의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서욱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하태경 국민의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서욱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최근 서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으로 숨진 사건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편지를 주고받는 사이면서 왜 구출 노력은 안 했나”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김정은 친서까지 주고받는 관계였으면 더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어야 했다"면서 "왜 피해자가 살아있는 시간에 북에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나? 도대체 무엇에 홀려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책무인 국민 생명 보호를 포기했나?"라고 적었다.
 
그는 “연락수단이 없어 북측에 알리지 못했다는 정부의 국회 보고는 거짓말이었다"며 "김정은의 친서를 보면 당시 북과의 소통창구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우리 정부는 실종 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그 소통창구를 전혀 활용하지 않았다. 국민 생명을 구하기 위해 활용가능한 수단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청와대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신을 주고받은 내용 전문을 공개했다. 지난 8일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자 같은달 12일 김 위원장이 답신을 보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우리 국민을 북한군이 피격한 사건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힌 통지문도 같은날 공개됐다.
 
하 의원은 “김정은이 이례적으로 사과한 것을 보면 당시 우리 정부가 실종 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조금만 노력했다면 살릴 수도 있었다는 것을 말해준다”면서 “대통령은 피해자 명예까지 훼손하고 구하려는 시도조차 안 한 것에 대해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하 의원은 숨진 공무원 유족을 만난 뒤 페이스북에 “현재 유족에게 제일 간절한 것은 피해자 시신을 돌려받아 장례를 정상적으로 치르는 것이다. 북한은 시신을 수습해 유족에게 즉각 보내드려야 한다”며 “그것이 김정은 사과의 진정성을 인정받는 첫걸음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