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근식 “인천 낚싯배 사고에도 묵념한 文, 이번엔 애도 한마디 없어”

김근식 경남대 교수. 중앙포토

김근식 경남대 교수. 중앙포토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무고하게 살해당한 국민의 죽음에 공개적 애도 한마디가 없다”며 “당장 국민 앞에 나와 입장을 표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북한의 공무원 피격 사건을 두고 “인천 낚싯배 전복사고에도 국무회의에서 공개 묵념했던 대통령이 무고하게 북한군에 살해당한 국민의 죽음에 대해 왜 공개적인 애도 한마디 없나, 다른 대통령인가”라고 밝혔다.
 
이어 “충격과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정부의 무능에 원성이 자자하고, 대통령의 직무방기와 무책임한 태도에 온 국민이 화가 잔뜩 나 있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대면보고를 받은 지 33시간이 지나서야 대통령의 입장이 나왔지만 원론적인 수준에 그쳤다. 그것도 본인이 아닌 대변인을 통해서였다”며 “관심을 모았던 국군의날 기념사도 국민살해사건에 대한 말 한마디 안 꺼내고 북한의 ‘북'’자 한마디 안 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 이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 이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제공]

 
그러면서 “인천 낚시배 전복사고에도 공개 애도, 제천 화재 현장을 신속히 방문, 라면형제 화재 슬픔에 적극 공감한 대통령이 무고하게 살해당한 국민의 죽음에 대해 왜 공개적으로 애도 한마디 하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그는 “장자연 김학의 버닝썬 사건을 엄정 수사하라고 단호했던 대통령이 국민을 살해한 김정은에게 왜 공개적으로 항의 한마디 하지 않나”라며 “왜 김정은 앞에서는 한없이 작아지나”라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앞서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라고 한 데 대해서도 “(김 위원장은) 우리 국민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한 폭군”이라며 "무조건 감싸기가 아니라 사랑의 매를 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