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스가 총리, 취임 후 첫 출장지로 후쿠시마 방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6일 취임 후 첫 출장지로 후쿠시마현을 찾았다.
 
후쿠시마현은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해역을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과 쓰나미로 제1원전 원자로가 폭발해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스가 총리는 취임 10일 만에후쿠시마현을 방문해 피해 지역 등을 시찰하고 후쿠시마 제1원전 구내를 직접 둘러봤다.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원전을 찾은 것은 지난해 4월 아베 신조 전 총리가 방문했던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스가 총리의 이날 방문에는 히라사와 가쓰에이 부흥상과 우치보리마사오후쿠시마현 지사가 동행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정부는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전면에 나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첫 출장지로 후쿠시마를 택한 것은 새 내각도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부흥에 전력을 쏟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