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경기지사 "조두순 피해자 입장에서 보호대책 도출하라" 주문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경기도가 아동 대상 성범죄자 조두순 출소 후 피해자 보호 대책 마련에 나섰다.  

경기도는 26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청 회의에서 "나영이와 부모님의 불안이 얼마나 크겠나, 피해자 입장에서 최선의 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도는 조두순 출소 후 피해자와 같은 지역에 거주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도는 피해자와 부모 의사가 중요하니 이들과 협의해 지금보다 더 나은 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 지원할 방침이다.  
 
조두순은 2008년 초등학생을 납치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올 12월 만기출소한다. 출소 이후 아내 집에 머물 계획으로 알려지면 안산 지역 사회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조두순 범죄 방지 종합 대책.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조두순 범죄 방지 종합 대책.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경기남부경찰청은 조두순이 출소 후 머물 것으로 예상되는 반경 1km 지역을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