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 30척·헬기 2대 시신 수색중…무궁화 10호 내일 목포 귀환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47)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6일 오전 인천시 연평도에서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돌아갔다. 사진은 이날 이른 아침 무궁화10호가 출발 전 연평도 앞바다에 정박해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47)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6일 오전 인천시 연평도에서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돌아갔다. 사진은 이날 이른 아침 무궁화10호가 출발 전 연평도 앞바다에 정박해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가 탑승했던 무궁화10호가 27일 새벽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귀환한다. A씨 실종 엿새 만에 귀항이다.  
 
해양경찰청은 무궁화10호를 26일 오전 8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이동해 27일 새벽 목포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이동 경로상 어망이 산재해있다는 점을 고려한 시간이다.  
무궁화10호는 A씨의 실종 사실이 알려진 지난 21일 이후 소연평도에서 2.2㎞ 떨어진 해상에 정박한 채 머물러 왔다. 해경은 지난 24일 오전 수사관 3명을 파견해 A씨 실종 전후의 선내 상황을 조사했다.  
 
한편 해경은 26일 일출 때부터 해경 경비함정 12척, 해군 10척, 어업지도선 8척, 헬기 2대를 동원해 북한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에 대한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소연평도 앞을 지나 목포로 향하는 무궁화10호. 편광현 기자

소연평도 앞을 지나 목포로 향하는 무궁화10호. 편광현 기자

이해준·편광현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