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간특집] 일간스포츠 창간 51주년 특집 'N년전 9월26일 그때 그시절'

 
 
1969년 9월26일 일간스포츠 창사 51주년을 맞이해 9월26일에 벌어진 이슈들을 정리했다.
 
 
2000년 - 방송인 홍석천 커밍아웃 선언
동성애자라는 소문이 떠돌던 탤런트 홍석천이 26일 동성애자임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홍석천은 “동성애를 감추려 하기 보다 묻지 않아서 밝히지 않았을 뿐이며 그동안 이를 모르는 사람들과 어울리는 게 몹시 불편했다” 또한 “단 하루라도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하게 살고 싶어 ‘커밍아웃’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6개월 동안 정기 출연했던 MBC ‘뽀뽀뽀’ 등에서 출연 정지를 통보받았고 ‘야! 한밤에’ 프로를 녹화하기 3시간 전에 패널 섭외가 갑자기 취소되기도 했다.
 
 
2002년 - 개구리소년 실종 사건의 다섯 명 유골이 11년 만에 발견 ‘사망미스터리’
최악의 장기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는 '대구 개구리 소년 사건‘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 와룡산에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선 5명의 아이들은 돌아오지 않았고 결국 11년 6개월이 지난 2002년 9월 26일 한 등산객에 의해 유골이 발견, 조사결과 타살로 판명되었다.
 
각종 루머와 소문이 난무하며 전국민적 관심이 쏠렸지만 사망 원인조자 제대로 규명하지 못한 채 2006년 3월 공소시효가 만료되었고 올해로 29년째인 지금까지도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다.
 
 
2010년 - 이대형 KBO 리그 최초 4년 연속 단독 도루왕 & 50도루  
프로야구 LG ‘슈퍼소닉’ 이대형이 도루 부문에서 독주하며 역대 프로야구 대기록을 세웠다.  
 
이대형은 2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시즌 최종전 삼성과의 경기에서 1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좌전안타로 출루한 뒤 곧바로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전날까지 도루부문 공동선두였던 롯데 김주찬을 2위로 밀어내고 치열했던 ‘도루왕 전쟁’에 종지부를 찍으며 2007년 이후 4년 연속 단독 도루왕 타이틀을 지켜냈다. 종전 최다 연속 시즌 도루는 이대형이 세웠던 3년 연속이며, 이종범이 1993~1994년, 1996~1997년 두 차례 2년 연속 50도루를 기록했다.
 
 
U17 여자월드컵 한국 FIFA주관 대회 日꺽고 첫 우승!
17세 이하 FIFA여자 월드컵에서 최덕주 감독이 이끄는 여자 한국대표팀이 결승에서 숙적 일본을 만나3-3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누르고 세계챔피언에 올랐다.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것이다. 어린 여자선수들이 한국축구의 역사를 새로 쓴 것이다. 대회에서 여민지는 8골을 기록하며 골든슈(득점왕)에 골든볼 (MVP) 까지 차지하며 3관왕에 오르기도 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