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누구냐 묻고 구조해야지 총을 쏘냐" 송영길 北 통지문에 반박

송영길 국회 외통위원장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북측 대남 통지문 관련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뉴스1

송영길 국회 외통위원장이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북측 대남 통지문 관련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뉴스1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격 사망과 관련 북측에서 보내온 통지문 내용에 대해 “인식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송 위원장은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연안에 부유물을 탄 (피해자를) 불법 침입자로 인식하는가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위원장은 “야간도 아니었고, 대낮에, 무장하지도 않았으며, 여러 명도 아닌 단 한 명이었다. 안간힘을 쓰고 살아남으려고 표류한 사람을 구조의 대상으로 인식한 것이 아니라 불법 침입한 자로 인식했다는 것에 문제의식이 있다”고 말했다.  
 
통지문 내용 중 ‘공포탄 2발을 쏘자 놀라 도주할 듯한 상황이 조성됐다’는 내용에 대해 송 위원장은 “바다에서 부유물에 떠 있는 사람이 어디로 도주하겠는가. 이해되지 않는다”고도 했다.  
 
또 북측이 ‘해상경계근무 규정이 승인한 행동 준칙’에 따라 사격을 시작했다고 밝힌 것을 두고는 “이 준칙이 우리 서해에 적용되는가 걱정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송 위원장은 외통위에 출석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게 “9·19 합의와 북측의 ‘해상경계근무 규정’이 어떻게 차이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북측 통지문을 기초로 (남북) 실무자회담을 해야 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송 위원장은 “만약 연평도 어민이 실족해서 표류했다면 당연히 누구냐고 물어보고 구조해야지 총을 쏴야 할 대상이냐”며 “있을 수 없는 일을 한 것에 대해 이해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안과 공포 속에서 겨우 해안에 도달한 사람을, 구출한 다음에 경위를 알아보고 우리한테 돌려보내야지, 이 사람을 사살한 행위는 어떤 말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