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말고사 앞둔 고3 담임과 반장, 진학실 상담 뒤 완도 발칵

고교 영어 교사가 반장에게 사실상 시험 문제를 알 수 있는 내용을 유출했다. 중앙포토

고교 영어 교사가 반장에게 사실상 시험 문제를 알 수 있는 내용을 유출했다. 중앙포토

고교 영어 교사가 특정 학생에게 시험 문제를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을 따로 알려준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이 교사가 해당 학생을 성희롱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5일 전남교육청에 따르면 완도의 한 고교 3학년 영어담당 교사 A씨(47)는 지난 7월 1학기 기말고사를 앞두고 자신이 담임을 맡은 학급의 반장 B양을 진학실로 불렀다.  
 
A씨는 B양에게 A4용지 1장을 건넸다. 여기엔 영어 교사들이 기말고사를 앞두고 작성한 시험문제 근거와 방향, 내용 등이 담겼다. 기말고사에서 B양은 100점을 맞았다.
 
B양이 기말고사 당시 이 A4용지를 생활과학책에 넣어두었는데 이 책이 화근이 됐다. B양은 기말고사 후 한 친구에게 생활과학책을 빌려줬는데 이 친구에 의해 책 사이에 낀 A4용지가 발각됐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교육청은 곧장 감사를 벌였다. 감사에서 A씨는 “B양이 영어 영문과를 지망하고자 해 도움을 주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A씨가 건넨 내용만 보면 시험문제를 유추할 수 있다”며 “A씨를 중징계(파면·해임·정직)할 예정이고, B양의 기말고사 영어점수를 0점 처리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B양의 영어성적은 1학년 1학기 1등급, 1학년 2학기 2등급, 2학년 1학기 2등급, 2학년 2학기 1등급, 3학년 중간고사 100점을 맞은 것으로 확인했다”며 “A씨는 시험 근거 등을 유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제보자가 경찰에 이미 수사를 의뢰해 조만간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시험문제 유출 관련 수사 의뢰로 내사에 착수했다. 이와 별도로 A씨가 B양을 성희롱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전남지방청 여청수사과에서 수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