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국무부 "김정은 사과, 도움 되는 조치···한국의 규탄 지지"

인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초소 인근 철책에서 북한군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초소 인근 철책에서 북한군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는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 서면 질의에서 “이번 일에 대해 북한이 한국에 사과와 설명을 한 것으로 안다”며 “이는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말했다.
 
또 “사망한 한국 공무원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우리는 이번 일에 대한 동맹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요구를 완전히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