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온 노출 백신’ 전북 등 4개 시도서 최소 224명 맞아

신성약품 본사. 연합뉴스

신성약품 본사. 연합뉴스

‘상온 노출’ 사고로 사용이 중지된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인원이 25일 현재까지 최소 224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브리핑에서 ‘신성약품 상온 노출 백신’ 접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날까지 서울과 부산, 전북, 전남 4개 지역에서 총 105명이 접종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중 60명은 전북 전주에서 접종한 인원이다. 이와 별개로 전주시는 현재까지 179명이 노출 백신을 접종받았다고 밝혔다.
 
질병청과 전주시 발표를 종합하면 전주시 접종자 179명과 타 시도 45명을 합해 현재까지 4개 시도에서 최소 224명이 문제의 백신을 접종받았다.
 
질병청 관계자는 “전주시가 밝힌 179명은 전주시가 자체적으로 파악한 숫자”라며 “접종이 시행된 병원을 계속 조사하고 있기 때문에 숫자는 계속 변동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