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말 아침엔 선선 낮에는 따뜻…강원 영동에는 비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인 25일 경기도 시흥시 갯골생태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붉게 물들어가는 칠면초 사이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인 25일 경기도 시흥시 갯골생태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붉게 물들어가는 칠면초 사이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주말 동안 아침에는 선선하고 낮에는 따뜻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겠다. 
 

[나갈까말까]

강원 영동 지역에는 일요일 새벽까지 비가 내리겠다.
 

토요일-구름 많고 강원 영동 비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토요일인 26일은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고,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대체로 흐리겠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은 이날 새벽부터 모레 새벽까지 비가 내리겠다. 경북 북부 동해안에도 새벽부터 저녁 사이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27일 새벽까지)은 강원 산지가 10~40㎜,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5~20㎜를 기록하겠다.
 
기상청은 “동해안에는 동풍이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너울이 29일까지 이어지면서 매우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와 저지대 침수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1~18도, 낮 최고기온은 18~2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동풍이 불면서 27일까지 낮 기온이 20도 안팎으로 낮겠고, 그 밖의 내륙에서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일교차 큰 날씨가 이어지기 때문에 외출할 때 얇은 겉옷을 챙기고 저녁에는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옷차림을 따뜻하게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 상태를 보이겠다.
 

일요일-구름 물러가고 맑아요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일요일인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이날 오전까지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0~18도, 낮 최고기온은 20~26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 상태를 보이겠다.
 
30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전국은 아침에는 선선하고 낮에는 따뜻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겠다.
 
다만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에는 다음 달 1일부터 2일까지 비가 오겠다.  
 
윤 통보관은 “추석 연휴 동안 기압골이 지나가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가을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남부지방은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