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TS 10월 서울 현장공연 취소-“온라인으로만” 결정

방탄소년단(BTS)이 다음 달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병행하려던 서울 콘서트를 온라인으로만 열기로 했다.
 
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5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올린 공지에서 “오프라인 공연 없이 온라인으로만 ‘BTS 맵 오브 더 솔 원’ 공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애초 BTS는 다음 달 10일과 11일 ‘BTS 맵 오브 더 솔 원’(BTS MAP OF THE SOUL ON:E) 콘서트를 좌석 간 거리 두기를 적용해 서울에서 현장 공연을 하고 온라인 스트리밍도 동시에 진행하려 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오프라인 공연을 열지 않기로 했다.
 
 
빅히트는 “방역 당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아티스트와 팬 모두 안전한 환경에서 오프라인 공연을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해 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이후 현재까지 집합, 모임, 행사와 관련한 제한조치가 유지되고 있고 적용 가능한 별도 가이드라인도 없어 오프라인 공연이 사실상 어려운 실정”이라며 “오프라인 공연을 간절히 기대해오신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BTS는 지난 6월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를 열었었다. 당시 75만 6000여명이 동시 접속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