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검찰 수사팀이 맡은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 국정감사장에도 다뤄진다

지난 7월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 정용환 기자

지난 7월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 정용환 기자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24일 옵티머스 펀드 수탁사인 하나은행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7월 옵티머스 경영진 4명을 재판에 넘긴 뒤 잠잠하던 수사에 다시 시동이 걸리는 모양새다.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은 오는 10월 국정감사에도 다뤄질 예정이다.
 
2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주민철)는 지난 2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의 수탁영업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확보한 옵티머스 자료를 분석 중이다. 검찰은 지난 6월 말 하나은행에 대해 1차례 압수수색한 데 이어 추가 자료 확보에 나섰다.
  
검찰은 지난 6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옵티머스 등 18곳을 압수수색하면서 강제 수사에 들어갔다. 당시에는 조사1부(부장 오현철)가 맡았고, 지난 7월 김재현(50)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 등 경영진 4명을 재판에 넘겼다. 
  
지난 8월 검찰 중간간부 인사로 사건이 조사1부에서 경제범죄형사부로 넘기면서 3개월 만에 2차 강제 수사가 시작됐다. 경제범죄형사부는 대기업 범죄를 주로 다루는 반부패수사부(옛 특수부)를 지휘하는 4차장 산하에 속해 있다. 수사 검사도 조사1부에 있던 평검사 1명을 제외하고 모두 바뀌었다.   
 
검찰은 옵티머스가 신탁계약서대로 자금운용 지시를 내리는지, 그에 따라 자금 운용이 이뤄지는지 등을 수탁사인 하나은행이 제대로 감시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보고 사실관계 확인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정영제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으로부터 자금을 투자받으려고 로비를 벌였다는 관련자 진술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전파진흥원은 2017년 6월∼2018년 3월 옵티머스에 748억원을 투자했다가 규정 위반 사실이 드러나 투자를 철회했다. 검찰은 잠적한 정 전 대표를 출국 금지하고 소재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는 이날 2020년도 국정감사계획서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을 의결하면서 야당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한 증인을 신청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와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피해자모임 대표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