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北, 평상시 월북자 대우···코로나 탓에 방역한 것"

방송인 김어준이 북한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를 사살해 시신을 해상에서 불태운 것에 대해 ‘일종의 방역’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김어준은 특히 “(북한이) 평상시라면 환영했을 월북자 한 사람도 거둬줄 수 없을 정도의 극도의 스트레스 상황인 것 같다”며 이씨에 대해 ‘월북자’라고 표현했다. 시신을 불태운 행위에 대해서는 ‘화장을 해 버렸다’고 했다.
 
김어준이 북한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있는 장면.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캡쳐]

김어준이 북한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있는 장면.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캡쳐]

김어준은 25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중 ‘이 정도는 알아야 할 아침 뉴스’라는 코너에서 현재 제기된 몇 가지 정황을 들며 “아무래도 월북하려고 한 것 아니냐는 하는 추정들을 하고 있죠”라고 말했다. “신발을 일부러 배에 벗어놨다든지 실수에 의한 실족이라면 그렇지 않았겠죠”“어업지도선에서 일하는 공무원으로 그 지역의 조류를 잘 아는 분이고 당시 조류가 남쪽에서 북쪽으로 흐르는 시간대였다고 해요”“구명조끼를 끼고 1인 부유물을 가지고 물에 들어갔던 점이나…” 등을 나열했다.  
 
김어준은 “북한의 행위가 비인간적, 비문명적. 야만적”이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평상시라면 아마도 의거 월북자로 대우받았을 사람인데 지금 정황을 보면 코로나 때문에 바이러스 취급을 받은거죠. 그래서 여태 한번도들어본 적이 없는 해상에서 총살, 사격을 하고 화장을 해 버린 거 아닙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북한군은 방화복같은 것을 입고 방독면을 쓰고 그 배 주위를 돌면서 의사 확인을 했다는 걸로전해진다 말이죠. 그 행위를 보면 그 자체로는 일종의 방역이란 말예요”라고 했다.   
 
김어준은 이런 북한의 행위는 결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북한 당국의 “스트레스” 때문이라고도 해석했다. “북한의 체제가 경제적으로 어렵고 군사 외교적으로도 미국과의 관계 때문에도 긴장 속에 있지만 방역 측면, 의학적인 측면에서도 극도의 스트레스 속에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