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굴종이 초래한 재앙···세월호 비판한 文, 47시간 밝혀라"

북한 등산곶 해안 인근 북한 군함 [연합뉴스]

북한 등산곶 해안 인근 북한 군함 [연합뉴스]

 
국민의힘 등 야당은 25일 ‘민간인 사살 후 시신 훼손 사건’과 관련해 정부를 강력히 비판하며 “대통령의 47시간을 분·초 단위로 밝히라”고 촉구했다. “국민이 살해당하고 불태워지는 걸 군이 6시간 동안 지켜보기만 했다.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수호하는 헌법적 책무를 다한 것인지 의구심이 크다”는 면서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비대위-외교안보특위 긴급간담회를 주관한 뒤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의 47시간을 비롯해 이번 사태의 원인이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진상조사가 필요한 6개 항목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①사건 당일(21일), 군과 청와대가 이번 사태를 인지했음에도 사흘이 지난 24일에 공개한 이유 ②대통령 종전선언 유엔(UN)연설과의 연관성 ③대통령의 이번 사태 최초 인지 시점 ④청와대가 이번 사태를 보고받았다고 한 뒤 10시간 뒤에야 대통령에게 보고한 이유 ⑤대통령이 보고를 받고도 구출지시를 내리지 않았던 이유 ⑥군이 6시간 동안 지켜보기만 했던 이유 등이 소상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북한 눈치 보기와 굴종적 태도로 일관한 게 결과적으로 군의 무장 해제를 초래했다. 비정상적인 국가안보 상황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모든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앞서 열린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들과의 조찬회동에서도 “대통령은 21일부터 3일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분·초 단위로 설명하라. 국민이 이렇게 처참하게 죽었는데도 대통령은 종전선언, 협력, 평화만을 거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외교안보특위위원 긴급간담회에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성명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외교안보특위위원 긴급간담회에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성명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새벽 1시 청와대에서 NSC가 열리는데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종전선언을 언급한) 유엔 녹화 연설 때문에 사건을 알고도 말하지 않고, (회의도) 대통령이 참석 안 하는 걸로 정리한 것인지 면밀히 보고 있다. 당연히 참석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사건 발생 사흘 뒤 관련 내용을 발표한 걸 두고도 주 원내대표는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 관련 이야기는 민감하고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이 걸린다”는 취지의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발언을 언급하며 “그게 북한 눈치 본다는 얘기”라고 꼬집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그날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군통수권자가 아니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유엔 연설이 나가기 전 청와대는 사건 내막을 파악했다. 정상적인 청와대라면 즉시 연설이 나가는 걸 막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23일 “평화의 시대는 일직선으로 곧장 나 있는 길이 아니다”라고 한 것과 관련해서도 “이게 자국 국민 피살 직후 국군통수권자가 할 말인가”라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23일 새벽1시 NSC 소집할 정도면 가장 먼저 해야 했을 일은 '종전선언' 메시지를 담은 유엔연설의 전면 중단”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살해당한 엄청난 일이 발생했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새벽 1시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7시간 후인 23일 오전 8시30분에야 보고를 받았다니,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후인 23일 오전 군 진급 신고식에서도 ‘평화의 시기는 일직선이 아니다’라는 알쏭달쏭한 말만 했다. 국민 사살과 해상화형이란 희대의 도발을 언급하거나 규탄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