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같이 총 쏘겠냐" 국민 피격에 불태워져도 어쩔 수 없었다는 민주당

북한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를 사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과 국방부에 대한 호위 모드에 돌입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민주당 의원은 25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NLL 이북의 북한 수역에서 일어난 일이다. 확실한 사실을 확증하기까지 굉장히 어렵고 미군과 협력도 해야 해서 (구출에 나서지 못한 채) 시간이 걸린 것 같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국민의 생명이 달린 문제인데 적절하고 신속하게 조처를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표류한 실종자가 우리나라 국민이라 같이 구조를 하자든지, (북한에) 협조를 구한다든지 이런 절차가 필요하다. 그런데 현재 (북측과) 어떤 통신의 수단이 없고 단절돼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는 비판에 대해선 “23일 새벽 1시에 관계장관회의를 해서 종합적으로 판단했고 오전 8시에 국방부에서 (대통령께) 대면 보고를 했다”며 “(종전선언을 언급한) UN연설은 15일에 녹화돼 18일에 UN으로 보낸 상태였기 때문에 (피격 사건) 이전에 일어난 일”이라고 말했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4일 현장 조사를 위해 대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있는 모습. 국방부는 이날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웠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뉴스1]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4일 현장 조사를 위해 대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있는 모습. 국방부는 이날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웠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뉴스1]

국방위 여당 간사인 황희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국방부의 늑장 대응 논란에 대해 “일이 이렇게 될 거라고 전혀 예상을 못 했던 것 같다. CCTV 보듯이 내내 지켜 보고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첩보를 수집하고 추측하고 예측하는 과정의 연속이었기 때문에 예측되던 상황이 아녔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또 ‘대통령이 피격 사망 사실을 알고 난 뒤에라도 UN연설을 중단시켰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타이밍이 되게 안 좋았다. 2~3시간 사이에 UN기조연설을 바꾸거나 수정할 만한 여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제75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제75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 [청와대 제공]

설훈 민주당 의원도 가세했다. 그는 이날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UN연설 논란은) 부당한 정치공세”라며 “(대통령은) 진행되는 과정을 쭉 진행할 수밖에 없고, 유엔에 (상황이) 이러니까 바꾸자 이렇게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또 “NLL 북쪽, 우리 영역 밖에서 일어난 사안이기 때문에 (국방부가) 어떻게 할 길이 없다”며 “같이 대응을 해서 소총 사격을 하겠냐, 포를 쏘겠냐, 그럴 수 있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군에 의해 자행된 참담하고 끔찍한 반인륜적 만행 소식을 접했다"며 "이번 만행에 대해 국민과 희생자에게 사과하고 사건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차원의 대북 결의안 추진하겠다. 북 만행에 대한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