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분기 미국 온라인 스마트폰 시장, 삼성-애플 점유율 1%P 차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올 2분기 미국 온라인 스마트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애플과 점유율 차이를 1%포인트로 좁혔다. 온라인 채널과 비대면 마케팅을 강화한 영향이다.  
 
25일 시장조사업체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미국 온라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37%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6%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애플의 점유율은 38%다. LG전자는 9%로 3위를 차지했다. 2분기 미국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온라인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2분기 14%에서 올해 31% 늘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는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조사한 20개의 온라인 채널에서 고루 좋은 성적을 냈다. 아마존에서의 삼성폰 점유율은 55%에 달했다. 미국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T모바일 온라인 채널에서도 각각 33%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온라인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삼성전자는 올 2분기 미국 시장에서 가장 타격을 덜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모두 포함한 2분기 미국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5% 감소했다. 중국 ZTE는 68% 줄었고, 원플러스도 60% 판매가 감소했다. LG전자는 35%, 애플은 23% 줄었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판매량은 10% 감소에 그쳐 상대적으로 선방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코로나19로) 미국의 오프라인 매장이 폐쇄된 뒤 삼성전자는 온라인 판매 채널과 비대면 마케팅을 강화했다”며 “이런 전략이 온라인 판매 비중이 높은 인도에서도 주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