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범 기재부 차관 “법인 택시기사 지원금 100만원, 10월말부터 지급”

정부가 소득이 줄어든 법인소속 일반 택시기사 대상 지원금을 다음 달 말부터 지급하기로 했다. 아동 특별 돌봄 지원사업 대상자로 추가 선정된 중학생에 대한 지원은 추석 직후 이뤄진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7차 혁신성장 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7차 혁신성장 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며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포함된 고용‧복지 분야 지원 준비 계획을 점검했다.  
 
김 차관은 “일반 택시기사 대상 지원금 100만원은 세부 내용을 속히 마련해 10월 초 사업공고 후 10월 말부터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정부는 4차 추경을 편성하면서 택시 기사 중 개인택시에 대해서만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법인택시는 사업자가 아닌 근로자여서 대상에서 뺐다. 이 과정에서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국회 통과 과정에서 법인택시도 지원금 대상에 포함됐다. 고용노동부는 법인택시 기사 9만명 중 일정 기간 근속 여부 등의 확인을 거쳐 8만10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수고용직종·프리랜서 고용안정지원금’과 ‘청년특별구직지원금’의 경우 기존 대상자에 대해서는 추석 전까지 50만원을 지급 완료한다는 게 정부 목표다. 신규 신청자의 경우 11월 말까지 지원한다. 신규 고용안정지원금은 150만원, 청년특별구직지원금은 50만원이다.   
 
정부는 또 일반업종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2개월(180→240일) 연장한다. 
 
정부는 일반 택시기사에 대한 지원금 100만원을 내달 말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뉴시스

정부는 일반 택시기사에 대한 지원금 100만원을 내달 말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뉴시스

복지 분야 지원 준비와 관련해 김 차관은 “저소득층의 생계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위기 가구 긴급생계지원(3509억원, 55만 가구)을 신설한다”며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다른 프로그램에서 소외된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최대 1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동특별돌봄지원의 경우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은 추석 이전에 20만원 지급을 완료한다. 김 차관은 “새롭게 준비가 필요한 중학생은 추석 이후에 이른 시일 내 조속히 지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동특별돌봄지원 대상은 국회 통과 과정에서 수혜 범위가 중학생으로 확대됐다. 중학생에 대한 지원금은 15만원이다.   
 
김 차관은 “가장 취약한 계층의 생계가 보장돼야 더 회복력 있고 지속가능한 경제가 될 수 있다”며 “정부는 위기를 극복할 방패를 보다 튼튼히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